내손으로 조립하는 여행 기념품 | 공식 레고® 매장

파리

Average rating4.4out of 5 stars
Price74,900 원

내 손으로 조립하는 여행 기념품

아, 기념품… 언제든 행복한 그곳, 간절히 가보고 싶은 그곳으로 우릴 데려다줄 작은 타임머신! 이론의 여지가 있을지는 몰라도, 기념품만큼 우리의 마음 속에 특별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또 있을까? 어쩌면 그건 우리 인간 종족이 애초에 수렵채집인으로 태어난 탓에 뭐든 모으기를 좋아해서이거나… 아니면 우리가 보고 들은 것을 함께 나누기를 태생적으로 좋아하기 때문일지도. 오늘날 기념품 열풍이 불고 있는 것도 아마 그와 무관치는 않을 듯. 우리의 타고난 본능을 살살 건드리는 데다가 관광지에 대한 입소문 광고로도 이만한 것이 없을 터이니.

기념품을 의미하는 수베니어라는 영어 단어는 라틴어의 수브베뇨(‘마음 속에 떠오르다’)에서 유래했으며, 원래 개인적인 추억이 담겨 있어 간직할 만하고 볼 때마다 특정한 장소나 감정을 회상케 하는 물건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기념품은 언제부터 이 세상에 존재했을까? 비록 고대의 세계에도 기념품이 있었다는 증거가 발견되기는 하지만, 현대적인 형태의 기념품 모으기는 17세기에 독일에서 ‘Wunderkammer’, 즉 어디선가 찾아내거나 만들어낸 온갖 것이 들어 있는 ‘호기심의 캐비닛’이라는 개념이 등장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말하자면, 박물관의 전신이라고나 할까? 또한 그 후로도 그랜드 투어 모험가들이 유럽을 여행하며 모은 온갖 축소판 복제품들을 고향으로 가져갔는데, 그런 것들도 다 기념품이 아니겠는가?

추억을 불러일으킨다는 기념품의 특성은 지난 몇 년간 레고 아키텍처의 대상물이 피사의 사탑, 부르즈 할리파, 빅벤 등의 국지적인 유명 관광지로부터 도시의 전경을 재현하는 형태로 변모해왔다는 사실과도 결코 무관하지 않다. 결국 아름다운 기억을 최대한 많이 이끌어내는 것이 기념품 본연의 역할일 터이므로.

레고® 파리 스카이라인
레고® 파리 스카이라인

뉴욕시티

Average rating4.2out of 5 stars
Price79,000 원
일시품절

파리의 예를 들어보자. 에펠탑이 인스타그래머들의 최고 명소라는 사실을 부정할 사람은 없겠으나, 단지 에펠탑 기념품만으로 파리 여행의 추억을 온전히 불러낼 수 있을까? 파리의 공원들과 샹젤리제 거리, 그리고 햇살을 받아 빛나던 석조건물 사이를 걸으며 느꼈던 감흥은 어디에? 자, 이제 감이 오는가? 어째서 파리 아키텍처 스카이라인 레고® 세트에 도시의 전경이 맛깔나고 멋진 모습으로 완벽하게 축약되어 들어 있는 것인지! 더더군다나 바게뜨와 치즈를 먹으며 미식의 도시 파리를 내손으로 조립하는 기분이란!

그렇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경탄스럽기는 하나... 뉴욕의 건물이 어찌 그것뿐이겠는가? 그리고 뉴욕을 상징하는 기념품이라면 빅 애플의 모든 것이 담겨야 하지 않을까? 물론 로고가 새겨진 티셔츠도 괜찮기는 하지만(사실 그쪽이 좀 끌리기는 하는데), 상상을 초월하는 이 도시의 온갖 건축물이 하나의 조립 모델에 깔끔하게 집약되어 있는 데다가 재미있는 자유의 여신상까지 들어 있는 레고 아키텍처의 뉴욕시티 스카이라인 쪽이 역시 제대로 된 기념품답지 않은가?

분명 과거의 순례자들도 영적인 여행을 하는 과정에서 뭔가 성스럽다거나 신비롭다는 느낌이 드는 물건들을 기념품 삼아 챙겨 가져왔을 것이다. 그것을 자기 자신이 소장하든, 아니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주기 위해서든. 그렇다면 결국 어떤 물건의 가치나 의미라는 것도 본질적으로 그 소유자 또는 그걸 선물로 주는 사람에 따라 정해지는 것이 아닐지…

레고® 뉴욕시티 스카이라인
레고® 뉴욕시티 스카이라인

런던

Average rating4.3out of 5 stars
Price64,900 원

우리가 자아도취에 빠져 마치 고매한 철학자인양 보드리야르를 인용하는 일이 벌어지기 전에 해두고 싶은 말은, 레고® 아키텍처 세트와 스카이라인 모델을 집안을 꾸며줄 유려한 디자인 ‘오브제’로만 여기지 말아달라는 것이다. 아차... 표현이 좀 난해했는가? 해외여행을 자주 하다보니 그만 외국어와 전문용어가 입에 붙어서리...

실제로 이들 세트는 그 하나하나가 도시의 축소판인 동시에 특별한 사람과 함께한 여행 체험에 대한 헌사의 의미로 디자인되었다. (만일 홀로 여행족이라면 자기 자신 또는 다른 아무나를 그 특별한 사람으로 간주하면 되겠다.) 다시 말해, 자신이 조립하는 세트에 뭔가 의미를 부여하기 바란다. 그 결과물뿐 아니라 조립하는 과정 자체가 ‘추억 만들기’의 일부가 될 터이므로!

최근 들어 세계 여행이 많이 어려워진 것이 사실이다. 비록 몸은 떠날 수 없을지언정, 소망하는 여행지를 모델로 조립하고 감상하는 순간만큼은 마치 그곳에 머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레고® 런던 스카이라인
레고® 런던 스카이라인

도쿄

Average rating4.5out of 5 stars
Price89,900 원

유서깊은 도시 런던에서 즐기는 맥주 한 잔, 빛으로 가득한 도쿄의 스카이라인, 뉴욕시의 번잡함, 파리의 로맨틱함… 조립을 하는 중에 떠오르는 생각 속으로 그냥 빠져보자. 혹시 청혼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든다면… 그냥 하면 되고!

잠시 과거로 돌아가 아련한 추억을 되짚어본다. 기억에 남는 여행지, 함께 떠났던 사람, 가슴에 새겨진 순간들, 그리고 그때의 느낌...

어떤 기억들은 왜 시간이 흐를수록 또렷해지는 것일까? 그리고 우리가 레고 세트를 만지작거리는 것도 바로 그런 추억을 되살리고 싶기 때문이 아닐지!

그리고 특히 어려울 때일수록 그런 느낌을 다시 불러일으키는 것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데 있어 큰 힘이 될 수 있으니까...

설령 그런 자가치료식 기분전환이나 마음챙김 효과를 믿지는 않더라도, 최소한 이것 하나는 부정할 수 없으리라. 모양 빠지게시리 싸구려 관광객용 티셔츠를 걸치고 화상회의 화면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보다는 아무래도 레고® 아키텍처 세트와 함께 등장하는 편이 한결 낫지 않겠는가?

레고® 도쿄 스카이라인
레고® 도쿄 스카이라인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으신가요?

성인 환영 홈 페이지에 들러 성인을 위한 다양한 세트와 기사를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