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키(어스 드래곤)

절망의 동굴을 지키고 있는 어스 드래곤은 오래 전에 마스터 우가 네 개의 스핀짓주 황금 무기 중 하나인 지진의 낫을 지키기 위해 그곳에 데려다 놓았다고 해요. 어스 드래곤(나중에 콜이 “록키”라고 이름을 붙여 줘요)은 처음에는 무기를 지키려고 닌자와 싸움을 벌이지만, 결국 콜의 애마가 되었고 콜을 등에 태워 지하세계로 데려다 주어요. 어스 드래곤은 바위처럼 거친 피부를 갖고 있어 돌더미 속에 몸을 숨기기에 안성맞춤이에요. 그 후 록키는 성체 드래곤이 되기 위해 영혼의 해안으로 떠나지만, 종국에는 네 마리의 원소 드래곤이 하나로 합쳐져 울트라 드래곤이 되어 가지고 돌아와 닌자들을 돕게 되어요.

닌자 도장
번개
원소 블레이드
블록 4.5개
장치 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