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f218

포레스트맨

"내가 여기 있으니 두려워하지 마!"

용감하고 두려움 없는 포레스트맨은 항상 결정적인 순간에 나타나 상황을 해결하곤 하지요. 덩굴을 타고 내려와 곤경에 빠진 여성을 구하고, 성벽에서 대담하게 뛰어내려 사악한 군주와 맞대결을 벌이고, 묘기 활쏘기 기술을 이용해 위험에 빠진 친구를 돕는 등 그의 모습은 한마디로 옛이야기 속의 기사이자 영웅 그 자체예요.

포레스트맨은 첫인상을 좋게 남기려 항상 노력하며 제때에 극적으로 나타나는 방법을 항상 연습한답니다. 그는 모든 구조 현장에 모습을 나타내기는 하지만(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 하고 불의를 보면 검을 뽑아야 하는 것이 그의 본성이거든요), 멋진 검술 대결을 위해 당당하게 현장에 도착하는 그의 모습을 보아 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것을 알고 늘 크게 실망을 하곤 하지요. 하지만 슬픔도 잠시뿐, 악당과 전투를 벌이고 세상을 구하기 위해 다시 길을 떠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