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f218

래퍼

"너는 비듬이 있지, 나는 리듬이 있다!"

래퍼는 타고난 리듬감의 천재예요. 그는 "터그보우트", "래링크스", "주키퍼"와 같이 까다로운 단어들을 랩으로 척척 표현할 줄 알며, 언젠가는 "오렌지"에 대한 랩으로 상을 받은 적도 있어요.

비록 아직 음악계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지는 못하지만, 그의 모든 꿈이 실현될 때까지 절대 포기란 없을 거예요. 천재적인 리듬감을 잃어버리지만 않는다면 래퍼의 꿈은 머지않아 이루어질 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