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f218

레이싱카 드라이버

"더... 빨리... 달려야 해!"

몇 년 전에 레이싱카 드라이버는 로봇 원숭이를 데리고 있는 신비스러운 남자를 만나 자신이 평생 더 빨리 달려야만 하는 운명의 소유자라는 말을 들었어요. 그리고 그 말은 사실이었죠. 세발자전거 시합이든 비누상자 타고 달리기이든 그는 안전 기준과 물리 법칙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최대한 빨리 달릴 때 언제나 가장 행복했으니까요.

이어 경주 자격을 얻을 수 있을 만큼 나이가 든 이래로 그는 온갖 레이싱 대회에 참가하면서 더 빠른 속도를 내기 위해 자동차를 수리하고 개조하고 튜닝하는 일에 거의 일생을 바쳤어요. 지금 그는 전문 드라이버가 되었고, 결국 꿈에 그리던 일을 할 수 있게 되었어요. 그게 뭐냐고요? 바로 가장 빠른 레이싱카를 타고 전 세계의 레이스트랙을 돌아보는 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