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f218

정육점 주인

"안녕하세요! 고기 좀 드릴까요?"

정육점 주인은 언제나 깔끔한 모자와 앞치마를 두른 모습으로 날씨에 대해서나 마을의 최신 뉴스거리에 관해 이야기 나누기를 좋아하지요. 그런데 무엇을 화제 삼아 이야기를 시작하든 종국에는 항상 고기에 대한 이야기로 끝을 맺는다니까요.

이상할 것도 없죠, 뭐. 정육점 주인이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것이 고기 아니면 뭐겠어요? 게다가 닭, 오리, 소시지, 햄버거용 고기, 신선한 티본 스테이크 등 고기에 대해 그보다 더 잘 아는 사람은 없을 거예요. 한 번 얘기를 나눠 보세요. 알 수 있을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