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f218

범블비 걸

"위잉 위잉 위잉!"

범블비 걸은 벌꿀을 너무나 좋아한 나머지 아예 자신이 솜털 복슬복슬한 꿀벌이 되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직접 만든 옷을 입고 벌집 옆에 서서 꿀벌들이 자신을 친구로 인정해줄 때까지 기다렸다가 벌들과 함께 꽃밭을 돌아다니며 꿀과 꽃가루를 모으는 거에요.

즐겁고 행복한 범블비 걸이 꿀벌 친구들과 함께 꽃을 찾아 윙윙거리며 마을을 돌아다니는 모습은 이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 되었어요. 결국은 꿀벌들이 모아 오는 꿀이 너무 조금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 함께 다니는 것만으로도 즐겁기 때문에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