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보기 경비원 70910호

경비원 70910호는 따분한 일 한 가지를 맡고 있어요. 입구를 지키는 것과 적절한 자격도 없이 안으로 들어가는 자가 없는지 확인하는 거죠. 가만, 따분한 일이 두 가지인 셈인가요? 어쨌든 아무도 그를 지나쳐 가는 자가 없다는 건 확실해요. 비록 좀 배가 고픈 게 문제이긴 하지만요. 저기 오고 있는 게 피자 배달 트럭 맞죠? 아마도 오늘은 종일 빈둥거리지는 않겠군요… 그런데 갑자기 좀 불안한 기분이 드는 이유는 뭘까요? 배트 팩트: 평생 페페로니에 대한 공포심을 갖고 있어요.


다른 사람들 만나보기

관련 동영상

관련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