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마의 땅

한 때 깨끗한 천연의 낙원이었던 키마의 왕국은 여덟 개의 동물 부족이 전투를 벌이는 곳으로 변했습니다. 최고의 친구들이 최악의 적이 되어 버린 거죠. 동물들은 생명의 원천이자 무시무시한 파괴의 힘을 가진 "키"라는 천연 자원을 차지하기 위해 맹렬한 전투를 벌입니다. "키"의 진정한 가치를 아는 용감한 영웅들은 많지 않으며, "키"를 잘못 사용하면 온 세상이 위험해질 수도 있다는 사실은 오직 영웅들만이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영웅들과 키를 파괴하려는 자들의 이야기가 바로... 키마의 전설입니다.

동물 부족들은 지난 천 년 동안 키마 세상을 다스려 왔습니다. 사자, 악어, 독수리, 늑대, 고릴라, 까마귀, 코뿔소, 곰이 평화롭게 어울려 살았죠. 이들은 함께 일하고 함께 놀았으며, 서로 힘을 모아 번영해왔습니다. 키마의 전투가 크게 번지기 전까지는 말이죠.

오래된 '키의 샘물'에서 처음으로 샘물을 마신 사자 부족은 "키"를 지키는 믿음직한 수호자가 됩니다. 누구도 "키"를 수호하는 사자들에게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습니다. 사자들은 언제나 믿음직하며 공평하게 "키"를 관리했으니까요. 왕국의 모든 동물들은 마법의 키 구슬을 통해 힘을 얻고 차량과 엔진, 무기에 힘을 충전했습니다. 키 구슬은 사자들이 언제나 모두에게 공평하게 힘을 분배할 수 있게 해주는 힘의 근원이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남의 것을 탐내는 동물들이 생겨났습니다. 젊고 못된 악어 왕자 크래거는 강력한 키 구슬의 힘을 악어 부족이 더 많이 차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천 년의 경험을 통해 어느 한 부족에게 "키"를 많이 분배하면 키마의 자연스러운 균형이 깨진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사자들은 이에 반대합니다. 사자들은 공평함을 고수하며 왕국을 지키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악어들은 생각이 달랐습니다. 결국 더 많은 "키"를 원하는 악어들과의 잦은 충돌은 큰 싸움으로 번지고 맙니다.

부모를 죽인 원수라며 사자 부족을 모함하던 악어 왕자 크래거가 악어 부족의 왕위에 오르자, 악어 부족과 사자 부족의 싸움이 전면전으로 확대됩니다. 이들의 충돌이 점점 퍼지면서 키마 왕국의 운명도 위기를 맞게 됩니다.